Space Oddity 스페이스 오디티
Music Creative Group

Oddity

이제 브랜드가 콘텐츠다

 

'우리나라에서 브랜딩을 잘하는 회사'라면 이 곳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배달의 민족. 단순한 '배달 앱'을 넘어 치믈리에 자격시험, 배민문방구, 배민 신춘문예 등 각종 이상한 일들을 벌이며 지속적으로 우리를 놀래키는 회사.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배짱이'라는 팬클럽까지 생긴 브랜드다. 

그들은  이런 일을 하고, 이런 일들을 잘되게 만드는 비법이 뭘까? 

이제 브랜드가 직접 콘텐츠를 생산하는 시대. 스페이스오디티는 브랜드로서 콘텐츠를 만들어가는 선두주자인 '배달의 민족' 브랜드 자체를 하나의 콘텐츠 크리에이터로 생각했다. 스페이스오디티의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컨퍼런스 <리프트오프>에 배달의 민족 장인성 마케팅 이사를 특별 게스트로 모시고 그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아쉽게 참석하지 못했던 분들을 위해 준비한 하이라이트 영상과 글. 

[LIFTOFF] EP.01 - "이제 브랜드가 콘텐츠다" by 배달의민족 장인성 마케팅 이사

 
 

모든 일의 시작점은 유저로부터

이런 모든 일들이 시작점이 있어요. 배달의 민족을 누가 많이 쓸까? 누가 제일 좋아해야 해? 여기서부터 출발했어요. 음식을 시키는 건 주로 회사의 막내들이잖아요. 그분들이 좋아하는 브랜드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유머, 키치, 패러디, B급이라는 코드를 가지고 배민의 시작부터 만들고 있습니다.

 
 

배달의 민족 브랜드 가이드

얼핏 보면 중구 난방해 보이지만 잘 보시면 일목요연하고 통일성이 있어요. 저희는 두 가지의 브랜드 가이드를 가지고 이런 일들을 만들고 있어요. 풋! 하고 가볍게 웃기거나 아~하고 감탄하게 만드는 딱 두 글자예요. 이 것에 부합하면 저희는 갑니다.

Screen Shot 2017-12-06 at 5.02.45 PM.png

친구들에게 얘기하고 싶은 사건을 만드는 것

사실 콘텐츠라는 건 그 동영상 이야기의 사건이 되는 소재 그 자체예요. 무엇을 이야기했을 때 “아 재밌다. 너 이거 들어봤어?”라고 친구한테 얘기하고 싶은 생각이 드는 사건 자체를 만드는 게 동영상을 만드는 일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치킨은 살 안 쪄요' 뮤직비디오를 만들기로 하고) 듣기만 해도 "어 정말? 그 사람들이 뮤비에 같이 나온다고?" 할만한 조합을 만들어보자고 했어요. 아이디어를 내보다가 김혜자씨, 김창렬씨 이름이 나란히 있는 걸 보고 이거 대박이다 했죠. 연락드리면 안 하실 줄 알았는데 마침 두 분 다 하신다는 거예요. 슛을 들어가서 나온 작품이 이겁니다.

배민의 대장 제도

캠페인이 나올 때 '이거 왜 하는 거야? 뭘 얻으면 가장 이상적인 결과일까?' 질문을 던지고 공감을 만드는 일을 해요. ‘누가 하고 싶어? 누가 할래?’라고 일을 맡기고 나면, 그분이 온전히 오너십을 가질 수 있게 - 저희는 대장이라고 하는데 - 대장님께 다 맡기는 거예요. 사실은 시켜서 하는 게 아니라 본인의 일이잖아요, 내가 잘 하고 싶은 일이 되고 어느 정도는 내가 맘대로 할 수 있는 일이 돼요. 그러다 보니 내가 잘하고 싶고 내가 재미있고. 일을 하나를 하더라도 기왕이면 재미있고 신나게. 그러니까 더 잘 만들어질 수도 있겠죠.
 

새로운 일을 끊임없이 시도할 수 있는 이유

마치 야구 배트를 휘두르는 것처럼 아웃도 되고, 안타도 되고, 홈런도 돼요. 아웃될 것 같다고 안 휘두르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잖아요. 신나게 휘두르게 하려면 실패에 대해서 책임을 따져 묻거나 그러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러지 않아도 프로젝트 맡은 본인이 제일 속상하거든요. 저희가 할 일은 잘못을 찾아 이 잡듯 따지는 게 아니라 그 친구의 실패를 위로하고 다시 신나게 배트를 휘두를 수 있게 해주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배민이 말하는 진짜 B급의 의미

(치믈리에 자격시험은) 누구나 알았지만 누구도 하지 않은 일이에요. 치믈리에란 말은 있었지만 진짜 평가하고 자격증 주는 건 아무도 하지 않았어요. 무엇보다도 유머, 키치, 패러디라는 배민의 방식에 잘 맞았어요. '가벼운 만큼 진지하게 접근하자'라고 해서 밸런스를 잡았어요. B급 행사를 A급으로 해버릴 때 그 대비가 반짝반짝하게 날 수 있어요. 세 글자로 줄이면 쓸고퀄. ‘이게 이렇게까지 할 일이야?’가 이야기가 되는 거예요.

A급보다 못한걸 B급이라고 하는 건 아닌 것 같아요. A급은 사람들끼리 공유하는 공감 가는 지향점이 있어요. B급은 비교 자체가 불가능한 배민다움(자기다움). 각자는 우리 스스로다운 게 있으면 되고 어떻게 다르다는 게 있으면 그게 B급이고 자기다움을 얘기하는 것 같아요.

 

 <리프트오프> 하이라이트 영상과 글은 다음편에서도 이어집니다. 다음편은 김이나 작사가의 '노랫말로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법'이 업로드될 예정입니다. 기대해주세요 :)